기부자 인터뷰

view
10년간의 기부로 이어가는 제자 사랑의 전통/ ERICA 공학대학 컴퓨터공학과

10년간의 기부로 이어가는 제자 사랑의 전통

 

ERICA 공학대학 컴퓨터공학과

 

1985년 설립된 컴퓨터공학과에는 특별한 전통이 있다.

학생들이 학업에 더욱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기 위해, 모든 교수진들이 학과 발전기금으로 매월 일정금액을 기부해 오고 있다.

컴퓨터공학과 학과장 조성현(91 전자계산학) 교수를 만나 컴퓨터공학과의 아름다운 전통, ‘기부에 대해 들어 보았다.

 


1.jpg

컴퓨터공학과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기부에 대해 간략히 소개 부탁드립니다.

본 학과는 1985년도에 설립된 이래로 비약적인 발전을 해오고 있습니다. 교수로서 학과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것은 당연히 교육과 연구겠지요. 그러나 기본적인 것에 더해 노력해야 할 부분이 없는지에 대해 교수진들은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실리콘밸리를 배후에 두고 있는 UC버클리, 스탠퍼드대학교를 보면서 컴퓨터공학과가 발전하는 데에는 기부금의 역할을 무시할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학과 모든 교수들이 학과 발전기금으로 10년간 매월 10만 원씩 약정을 맺어 지속적인 기부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기부라는 전통을 처음 만들게 된 계기가 있으신가요?

치열하게 경쟁하는 대학사회에서도 학과 발전을 위해서는 인적·물적 자원의 투자가 필수적입니다. 이에 학과의 구성원인 교수들이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다각도로 고민하여 학과 발전기금 조성에 대한 계획을 세우게 되었습니다. 궁극적으로는 졸업 동문들이 주축이 되는 발전기금 조성이 필요할 텐데, 학과 교수들이 솔선수범하여 먼저 기틀을 세워두면 이것이 초석이 되어 동문 주축의 발전기금 모금 전통으로 발전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습니다 


2.jpg

학과 교수님들의 기부에 대한 학과 학생들의 자부심도 높을 것 같습니다.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는 속담처럼 저희 학과 교수들의 기부활동을 학생들에게 드러내놓고 홍보하는 것 자체가 바람직한 방향인지 고민되어 재학생들에게는 교수들의 기부활동에 대해 별도로 홍보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졸업 동문들에게는 적극 홍보하고 있으며, 졸업한 학과 동문들은 교수들의 기부활동에 대해 알게 되면 많이들 놀랍니다. 그리고 기부에 대한 긍정적인 생각들로 전향되는 것 같습니다.

 

기부에 대한 교수님의 평소 생각과 소신을 듣고 싶습니다.

과거에 비하면 많이 나아졌다고는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는 기부문화가 성숙되어 있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페이스북의 마크 주커버그 대표가 얼마 전 아이들 평등을 위해 페이스북 지분 99%(450억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밝혔지요. 또 빌게이츠 부부가 2000년부터 빈민 구호를 위해서 기부한 금액이 30조 원이 넘는다고 합니다. 기부는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사회의 시스템처럼 돌아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점점 커져가는 양극화 현상을 막을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꿈조차 꿀 수 없는 어린 학생들이 없는 사회, 그런 사회를 만드는 데는 일조할 수 있지 않을까요?



3.jpg


한양대의 기부 문화에 대해 말씀해 주세요.

한양대의 건학이념은 사랑의 실천입니다. 기부를 통한 장학금, 기부라는 환경 속에서 열심히 공부한 한양대 인재가 사회로 나가 더 큰 기부를 하고, 또 그 기부가 씨앗이 된 인재가 사회로 나가는 선순환이 이루어져 우리 사회를 바꾸어 나갈 수 있는 요람이 되었으면 합니다. 한양대에서 말하는 사랑의 실천은 멀리 있는 게 아닙니다. 더불어 살아가자는 생각, 한양대 구성원들은 이런 생각을 공유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양을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바로 이런 노력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기부 자체를 어렵게 생각하기 쉬운데, 기부를 망설이고 있는 잠재적 기부자에게 전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신가요?

기부는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사람들만 하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내가 좀 더 여유가 생기면 그때 해야지 라고 생각하면 평생 하기 어려운 것이 기부인 것 같습니다. 아주 약간의 관심과 용기만 있으면 된다고 봅니다. 본인이 가지고 있는 것, 누리고 있는 것 안에서 그걸 조금씩만 나눈다고 생각하면 훨씬 쉬울 것 같습니다. 그리고 기부가 꼭 금전적인 기부만 있는 건 아니니까, 본인이 가지고 있는 재능이나 능력, 시간을 기부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전글 '십시일반', 작은 나눔의 나비효과
박진우(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 02)
 
다음글 한양을 빛내는 아름다운 사랑의 실천
이종훈 인천도시가스 회장(사학 75)
 
리스트 글쓰기 수정 삭제 답글